031.391.6644

산본21세기 공인중개사사무소

권오균

031-391-6644/010-7711-7777

부동산 경력 30년으로 상담

군포 전지역 아파트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수지 집값 3000만원 뛰었다…12ㆍ16 대책 또 버블세븐 부르나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20.01.13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집값이 심상찮다. 정부의 규제 채찍에도 상승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6일 기준) 수지구 아파트값은 0.52% 상승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값 0.07%, 수도권은 0.14% 올라 전주보다 상승 폭이 각각 0.01%포인트, 0.03%포인트 줄었다.   
  
수지는 주택 경기가 호황이었던 2000년대 중반 서울 강남 3구와 함께 전국 집값을 선도하는 ‘버블 세븐’ 지역으로 꼽혔던 곳이다. 거품이 부풀듯 자고 일어나면 집값이 오른다는 의미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으며 집값 하락 폭이 가장 컸던 지역이기도 하다.  
  
풍덕천동 e편한세상수지 84㎡(이하 전용면적)형은 10억4000만~11억원에 매물이 나온다. 지난달 초 8억9750만~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동천동 동문굿모닝힐5차 84㎡형도 6억8000만~7억2000만원에 매물이 나온다. 지난달 7일엔 6억2500만원에 거래됐다.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일대 전경. [사진 중앙포토]

  
수지 아파트값 고공행진이 이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개발 기대감이다. 수지구는 풍덕천ㆍ신봉동을 중심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리모델링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 수지 첫 리모델링 단지로 꼽히는 풍덕천동 수지 초입마을 아파트 시공사로 포스코건설이 선정됐다. 이 단지는 1994년 준공해 올해 지은 지 25년 됐다. 올 4월 안전진단을 실시, 예정대로 사업이 진행되면 2022년 말 새 아파트 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같은 해 준공한 풍덕천동 보원 아파트를 비롯해 풍덕천동 신정마을 8단지, 동부 1차, 벽산아파트 등도 리모델링을 추지하고 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수지구 일대 준공 20년이 넘은 아파트는 2만 가구에 이른..[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